임신성 당뇨병인 경우, 건강한 출산까지 어떻게 해야 하나요?

 

임신과 출산은 그야말로 생명의 신비 그 자체입니다. 여성의 몸에 아이가 자라서 이 세상의 빛을 보게 하는 그 순간까지 여성의 몸은 엄청난 변화를 맞이합니다. 아이를 40주간 품고 있는 그 기간 동안 단순히 체중만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전체적인 호르몬의 상태도 변화합니다. 심지어 혈당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인슐린과 글루카곤의 균형도 이 시기에 많이 흐트러집니다.

또한 산모의 연령이 높아지면서, 임신 기간 동안 몸의 변화로 인해 생기는 건강상의 문제도 많아집니다. 그 중에서도 임신성 당뇨병은 주로 임신 기간 중에 일시적으로 생기긴 하나, 출산 후 당뇨병 발생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도 합니다. 또한 뱃속 태아에게도 건강상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1. 임신성 당뇨병은 증상이 있나요?

 

대부분의 임신성 당뇨병을 진단 받은 산모들에게 눈에 띄는 증상은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임신 기간 중에 검사를 하다보면 발견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임신 24-28주에 당부하검사를 실시하는데, 이 때 대부분 진단됩니다.

 

2.  임신성 당뇨병이 태아에게 어떤 문제를 일으킬 수 있나요?

 

 임신성 당뇨병이 있는 경우 태아에게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나타나는 문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거대아 (4.5kg 이상) 출산

 

산모의 고혈당은 태아의 성장을 촉진시킵니다. 엄마의 혈당이 높아지면서, 혈액을 통해 공급받는 포도당을 비롯한 영양소 과다가 되어 버리는 겁니다. 아이가 크면 자연 분만 자체가 쉽지 않기 때문에, 주로 제왕절개를 통해 출산을 하게 됩니다.

 

 

  2)  신생아 저혈당

 

엄마의 뱃속에서는 많은 포도당을 공급받다가, 세상 밖으로 나와서 탯줄이 끊어지면 공급받던 포도당이 사라지면서 저혈당에 빠질 수 있습니다. 저혈당임을 알 수 있는 특별한 증상은 없습니다만, 심하게 창백하거나 무호흡증, 떨림 혹은 청색증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특히 저체중아의 경우 저혈당 증상이 나타나면 신경 손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3) 신생아 황달

 

황달은 모든 신생아에게서 나타날 수 있으나, 임산부의 혈당 조절이 잘 되지 않은 경우 더 많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보통 출산 후 며칠 이내에 증상이 사라지며, 심한 경우에는 광선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4) 호흡 곤란증

 

태아의 폐 성숙이 임신성 당뇨병이 있는 경우 지연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문제는 출산 예정일을 맞춰서 출산하면 거의 없다고 하니,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임신성 당뇨병도 관리를 잘 하면 건강한 출산을 할 수 있다

 

 

3. 건강한 아이 출산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요?

 

  1) 정기적인 진료를 받습니다

 

임신성 당뇨병인 경우에는 적어도 4주에 한 번은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출산 예정일이 다가올수록 좀 더 자주 진료를 받는 것이 좋으며, 임신 36주 이후에는 매주 진료를 받도록 합니다.

 

  2)  분만 시기는 임신 38-40주 사이에

 

사실 이건 임산부와 태아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다만 태아의 폐 발달을 고려하여 최대한 만삭 시기까지 가서 출산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제왕절개를 하는 경우에는 임신 39주를 전후하여 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자연 분만은 임신 38-40주에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3) 임신 기간 중 저혈당이 오지 않도록 주의

 

 임신성 당뇨병인 경우 체중 조절은 필수입니다. 하지만 심한 식사 조절이나 무리한 운동, 혹은 심한 입덧을 하게 되면, 저혈당으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에 규칙적인 식사를 하고, 운동 역시 심하지 않도록 잘 조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4)  적절한 음식 섭취

 

체중 조절을 해야하지만, 그래도 건강하면서도 영양이 풍부한 식사를 권합니다. 양을 조절하는 것이지 굶으면 안 됩니다. 섬유질 섭취를 해서 변비를 예방하고, 양질의 단백질, 충분한 철분(30 mg/day)과 칼슘(1200 mg/day)을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특히 자는 동안 혈당이 낮아지는 데, 자기 전에 간단한 스낵 정도로 요기하는 것도 좋습니다.

 

  5) 자가 혈당 측정

 

정상 혈당을 유지하기 위해 하루에 3-4회 정도 혈당 측정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혈당은 다음의 표에 맞춰서 조절할 수 있도록 합니다.

 

 

  6) 적절한 운동

 

운동은 꼭 필요하지만, 임산부는 그 운동 범위가 상당히 제한적이긴 합니다. 그래도 수시로 물을 마시면서 탈수되지 않도록 하며, 급격한 운동은 자제해야 합니다. 특히 운동 중 맥박이 140회 (10초에 23회) 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합니다.

날씨가 너무 더운 한여름 날에는 운동으로 인해 체온이 급상승하게 되면 태아에게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갑자기 움직이거나 반동을 주는 동작을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운동 중 배가 뭉치거나 통증이 오면 운동을 중단하고 병원 진료를 받도록 합니다. 혹시 운동 중 자궁 수축이 온다면, 바로 병원으로 가야 합니다.

 

  7) 스트레스 관리

 

스트레스는 산모에게도, 아이에게도 좋지 않습니다. 스트레스로 인해 우리 몸 호르몬 불균형이 올 수도 있습니다. 스트레스가 임신성 당뇨병을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이에 최대한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임신성 당뇨병이 생겼다고 해서 너무 걱정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현대 의학은 이럴 때 필요합니다. 임신성 당뇨병이 있는 산모라 하더라도 건강한 아이, 건강한 엄마로 출산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의사의 역할입니다. 의사의 치료에 따르면서 평소 식사와 운동 등의 관리를 잘 해 나간다면, 건강한 아이와 건강한 엄마로 출산까지 맞이할 수 있을 겁니다.

이 세상 모든 엄마들을 응원합니다~♡

 

 

 

Posted by 약사엄마 약사엄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